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그렇겠지만 결혼식은 긴장된다. 신랑 입장 5분 전에 주위에 있는 아무에게나 조언을 구하려고 둘러 보았다. 마침 아내의 오빠인 처남이 있어서 물었다.
-형님, 이제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 형님 대답하길
-야, 그걸 지금 물어보면 어떡하냐..빨리 입장해.. 우리 결혼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나만 긴장했나보다. 신부는 즐겁게 웃고 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긴장을 잘했다. 결혼전에는 왜 그리 긴장의 연속이었을까. 설교전에도 설교중에도 누구를 만나기전에도 만나는 중에도.. 삶은 긴장의 연속같았다. 그런 긴장이 결혼 후에 없어졌다. 그동안 외롭고 힘든 시절을 보내면서 자신감이 없었던 것 같다. 아니면 책임에 대한 과다한 부담때문이었든지. 결혼후 가정을 이루고 사랑을 누리고 행복해지면서 신기하게도 매사에 마음이 편안해졌다. 긴장이 없어졌다. 아내는 어려서부터 행복한 가정에서 자라서였을까..그저 즐거워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특히 형제들.가정을 이루고 책임을 지고 한 여자를 사랑하고 아이를 키우는 것, 겁이 날 수도 있지만,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라면 그 모든 것이 편안하고 즐거운 삶이 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