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노력의 하나인  '더불어 여행하기'를 소개합니다. 사역을 위해 장거리 여행하면서 역사적 교훈이 있는 유적지를 방문하거나, 경치가 아름다운 지역을 찾아 갑니다.  오고 가는 길을 활용하면, 가족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수 있습니다.

텍사스 어스틴에 있는 늘푸른 교회에서 설교하고, 샌 앤토니오 St. Mary 대학교에서 전자 상거래를 강의하는 임 성배 교수를 만나는 것이 이번 여행의 주 목적이지만,아이들에게 뉴 멕시코 칼스배드 국립공원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세계적인 규모의 종유석 동굴이 있는 칼스배드 국립공원은 찾아가는 길도 아름답고, 동굴마다 신비스러운 종유석이 가득합니다. 다양한 종유석이 모여있는 지하 183미터까지 엘리베이터로 내려 갈 수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2시간 투어, 4시간 투어등 여러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종유석 기둥 사이를 한 시간 산책하고 땅속에서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장빈의 더불어 여행하기


동굴 속에 수 백만 마리의 박쥐가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대가 컸는데, 한 마리도 없더군요. 안내 직원을 찾아가서 가벼운 항의성(?) 표정으로 질문했습니다.

-아니,박쥐가...없네요.
-멕시코에 갔어요.
-멕시코엔.. 왜?

박쥐가 동면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귀소 본능이 강해서 지난 해의 같은 장소에 가서 겨울 잠을 자고, 때가 되면 정확하게 돌아 온답니다.내년 3월에 동굴로 돌아 오니까 걱정하지 말랍니다. 아쉬움이 컸지만, 아빠의 무지로 인해 큰 소리가 허튼 소리로 끝났습니다. 대신 조형물앞에서 사진만 찍었네요.
[##_1C|4b031812c0b9dA8.jpg|width="406" height="450" alt="사용자 삽입 이미지"죠이 홍@칼스배드 _##]
win the campus, win the family, win the nations!


 3,400Km를 여행하고 돌아왔습니다. 몇 시간을 달려도 차 한대 없는 텍사스의 황량한 지방 도로와 사람 사는 흔적이 없는 뉴 멕시코의 조용한 길을 며칠 동안 운전했습니다.

이제 청소년이 되기 시작한 막내 홍 영찬은 숙소를 찾는 일부터 짐을 나르고 차 내부를 정리하는 일까지 힘든 일을 도맡아 했고, 장거리 여행 경험이 풍부한  딸 홍 여이엘이 특유의 재치있는 말을 계속해서 여행이 즐거웠습니다. 좁은 차에서 창의적으로 재미있게 노는 두 아이를 보면서, 나도 행복했구요.

우리 부부는 열심히 이야기 했습니다. 결혼 20년이 되어도 샘 솟듯 계속되는 것이 부부간의 대화입니다. 장거리 가족 여행은 장시간 대화 여행이지요. 14,000Km를 운전하며 미국을 일주한 6년전 여행과 비교하면 짧은(?) 시간였지만,  부부간의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기에 충분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는 내가 이야기를 많이 했고, 아내는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동안 이런 길을 운전했습니다. 다시 떠나고 싶네요^^


 
깨끗하게 정비된 고속도로를 벗어나 지방 도로를 운전하면 대화 내용도 주변 분위기에 맞춰집니다. 열심히 사역했던 최근 이야기가 아니고, 오래 전 청소년 시절의 좌절에 대한 이야기를 천천히 말했습니다. 나도 모르게 시작되었어요. 평소에 생각하지 않았던 그 시절의  어려움과 상실감을 아내에게 쏟아 냈습니다. 내가 내 이야기를 하는데도 모든 내용이 새롭더군요. 이틀동안 달려서 콜로라도 주 경계에  들어 왔을때, 새로운 내가 되었습니다.

엄마 아빠의 진지한 대화와 상관없이 둘 만의 시간을 갖던 아이들이 물어봅니다.
- 이제 얼마 남았어요.
- 5시간...
- 와, 거의 다 왔네요. 조금만 가면 집이네요.

두, 세 시간 차 타는 것도 지루해 하던 아이들이 5시간 정도는 아주 쉽게 생각합니다.

내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준 아내가 '당신은 좋은 사람이다' 라고 말한 여운이 남아 있네요^^

win the campus, win the family, win the nations!

running log :
11.14  19Km-언덕 달리기와 천천히 오래 달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