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돌아왔습니다. 늘 그랬던 것 처럼, 여행중에는 시차 적응도 잘하고 피곤하지 않았는데, 집에 오니 잠만 자고 싶어집니다. 졸고 있는 남편에게 벚 꽃이 있을 때 집에 와서 기쁘다며, 아내가 꽃 구경가자고 합니다^^ 한국의 봄이 참 좋아서 선교사들에게 미안한 마음입니다. 어제 밤 12시까지 인천지부 Mission Perspective 에서 강의하니까 드디어 정상 리듬을 갖게 되었습니다^^

    여행중에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가장 즐겁습니다. YWAM 칠레 30주년 컨퍼런스에서 많은 사역자를 만났는데,며칠동안 함께 생활한  드라마 팀의 리더가 감동이었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내가 좋아하는 고양이로 분장하더군요^^ 베이스의 어린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고  열심히 준비하는 모습이  진정한 선교사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마 팀 리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카르도 로드리게스 & 죤황

      칠레 YWAM의 책임자는 리카르도 로드리게스입니다. 2004년 영국 하펜덴 베이스에서 대학사역을 프리젠테이션할 때 만나고, 오랫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남미의 북부와 남부 지역 책임자를 겸하면서 동시에 TV 대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창조적인 전도자이고, 전직 변호사이기도 합니다. 동생인 알레한드로 로드리게스는 아르헨티나 국가 책임자로 섬기는 YWAM 가족입니다.

2 시간 동안 대학 사역 관련 회의를 했는데, 한국에서 시작된 UDTS와 전 세계의 대학 사역의 성장 현황을 들으면서  'wonderful~' 을 50번 이상은 말 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ww.jucumchile.cl


      한국인이 한명도 없는 YWAM 베이스는 처음 보았습니다. 전 세계 어느 베이스를  가도 한국인이 있는데, 최근 두명의 한국인이 돌아가서 이제는 한 명도 없다고 합니다. 그래도 홈 페이지에 한국어 자동 통역 링크를 걸어놓았네요. YWAM을 에스퍄놀(스페인어)로 JUCUM이라고 합니다^^
   'building lives...'라는 멋진 문장이 '빌딩의 삶'이라는 강렬(?)한 글로 바뀌었지만, 한국인을 환영하는 분위기는 충분합니다.  2003년에 우리 나라와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이후, 한류의 분위기도 아주 좋습니다. 칠레의 30개의 베이스에서 사역자를 환영합니다. 칠레로 가세요^^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아르헨티나를 내일 떠납니다. 남미 대학사역 개척을 위한 다국적 모바일 DTS와 한국 교민들을 위한 EDS (예수 제자훈련학교)에서 강의를 마치고, 금요일에는  아르헨티나 베이스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남미 특유의 열정으로 예배하고 기도하고 설교 내용을 적용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감동적입니다. 금요일 저녁 8시에 시작하는 예배가 새벽 3시에 끝날 때도 있다고 합니다.  어떤 날은 설교가 두번 있을  만큼 말씀과 은혜를 사모하는 YWAM 베이스인데, 지난 주는 제가 설교했습니다. 설교 내용을 이해하기 쉽도록 간단한 연극도 함께 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YWAM Ituzaingo Base Worship


아르헨티나는 세계 최고의 소고기를 생산합니다.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초원에서만 키우기 때문에 아무래도 맛이 다르겠지요. 어떤 목장은 소가 몇마리 인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자기 집 소가 옆 집 목장으로 넘어가면 그 집 소가 된다고 하는군요. 딴 세상 같습니다^^
모바일 DTS가 진행되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벧엘 수양관에 고기를 구울 수 있는 불판이 여러 곳에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보더라도 바베큐 문화가 발달된 것을 알수 있습니다.  YWAM에서 훈련받은 교민들이 여러나라 출신의  DTS학생들을 섬기기 위해 아사도 ( 아르헨티나 숯불 갈비 바베큐) 를 구었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기다리다 못해서 콜롬비아 대학사역 책임자인 죤 황 선교사와 함께 고기 굽는 척 연출 사진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서 상상할 수 있는 그런 바베큐가 아닙니다^^


아르헨티나 대학사역 개척 팀을 모집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YWAM 대학사역 국제 책임자의 중요한 사역은 여행하는 일입니다^^ 선교사 방문,개척 지역 답사, 강의와 회의,YWAM 베이스의 리더를 만남등...
 
     미국 LA 공항에서 아르헨티나로 가는 탑승 수속하면서 보딩 패스를 받고 수화물을 보내고 검색대를 지나고 탑승 게이트에서 대기하는 모든 과정이 익숙했습니다.
수많은 여행마다 늘 반복되는 과정으로 내가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또 항공사 직원이 무슨 말을 할 지 모두 알고 있었습니다.  작년에 참석한 YWAM Global Leadership Meeting에서 YWAM 국제사역 리더의 주소록을 만드는데, 어느 리더가 자기 주소는 ‘32 C’ 라고 말하더군요. 그 농담을 이해할만큼, 비행기 좌석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따라 이상합니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 여행하는 일이 보람있고, 가서 만날 선교사와 사역이 기대되고, 여행이 내 소명의 한 부분인 것을 알고 있는데도 어색하게 느껴집니다. 피곤하진 않는데...
아무래도 집에 가고 싶은 마음이 여행을 막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집에 가고 싶은 마음은 집을 떠나자 마자 곧 바로 시작됩니다. 늘 그랬습니다^^

경험은 경험일 뿐, 나를 새롭게 하지 못하기에, 이번에도 성령님으로 충만하도록 기도합니다.
갈수록 공항에서 기도하는 시간이 많아 집니다. 가정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사역을 위해 기도하고,LA 공항에서 아르헨티나와 남미 대학사역 개척을 위한 모바일 DTS,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EDS등 마음가는 대로 계속 기도 했더니 어느덧 좋아졌습니다. 기도가 마음을 새롭게 합니다.

이 순신의 삶과 전쟁을 다룬 김훈의 ‘칼의 노래’에 내 심정과 비슷한 문장이 있습니다.

임진년의 싸움은 힘겨웠고 정유년의 싸움은 다급했다. 모든 싸움에 대한 기억은 늘 막연했고 몽롱했다. 싸움은 싸움마다 개별적인 것이어서, 새로운 싸움을 시작할 때마다 그 싸움이 나에게는 모두 첫 번째 싸움이었다. 지금 명량 싸움에 대한 기억도 꿈 속처럼 흐릇하다.닥쳐올 싸움은 지나간 모든 싸움과 전혀 다른 낯선 싸움이었다. 싸움은 싸울수록 경험되지 않았고, 지나간 모든 싸움은 닥쳐올 모든 싸움 앞에서 무효했다.

그렇게 날마다 낯설고 날마다 새로운 싸움 속에서, 화약 연기의 기억만이 흩어지지 않는 안개로 내 마음에 오래 머물렀다.
                                                                                           -김훈의 '칼의 노래' P 155

LA 사랑의 빛 선교 교회 청년부 설교하고, YWAM LA 베이스의 한국인 간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르헨티나에서 강의 시작했습니다. 남미 대학사역의 개척과 성장을 위해 기도부탁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 19일부터 4월 7일까지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갑니다. 이번  남미 대륙을 여행하면  아시아,아프리카,오세아니아,유럽,북미에 이어 모든 대륙에 가게됩니다. YWAM 대학사역 국제 책임자로 섬기면서 여행하지만, 아직도 방문하지 못한 지역이 많아서 선교사들에게 늘 미안한 마음입니다. 선교지를 방문할 때 마다 선교사들의 열정과 수고를 보면서, 하나님 나라를 향한 헌신에 놀라고 있습니다. 충분한 후원이 없어도 믿음으로 사역을 감당하는 모습이 감동됩니다. 하나님도 동일한 마음으로 기뻐하실줄 믿습니다. 

     아르헨티나에 가면  University Mobil DTS와 부에노스 아이레스 BEDTS에서 강의하고, 대학들을 방문합니다. 콜롬비아 카르타 헤나에서 시작된 UMDTS가 남미를 다니면서 강의와 전도여행을 진행하는데, 아르헨티나에 있는 기간에 제가 강의합니다. 몇 년 전 부터 남미 대학사역을 위한 여행을 계획했는데, 이제서야 가게되네요.  칠레에서도 중요한 일정들이 있습니다. YWAM 30 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해서 강의하고, 대학 사역 관련 웍샵을 인도합니다. 콜롬비아에서 시작된 YWAM 대학사역이 남미의 여러 나라에서 시작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합니다.

    며칠 전 부터 남미에 관해 공부하고 있습니다. 남미에 대하여 너무 모르고 있었습니다^^ 남미 역사에  관한 것이라곤 영화 '미션' 정도인데, 그나마  엔리오 모리꼬네의 음악 때문에 내용은 제대로 기억못하고 있습니다. 가벼운 여행기 두권과 두꺼운(?) 남미 역사 책 두권을 동시에 읽고 있는데,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그동안 여행하면서 그 지역에 관한 공부를 해왔는데, 호치민의 전기를 읽으면서 베트남을 여행했고, 호주에서는 아우리진 원주민의 삶을 배운 기억이 지금도 새롭습니다. 이번 여행 준비로 체 게베라를 읽을까 생각하다가 정식으로 역사를 공부하고 싶어서 라틴 아메리카 최고의 작가로 알려진 까를로스 푸엔테스의 책, '라틴 아메리카의 역사'를 선택했습니다. 이번 기회에 남미를 알고, 더 많은 대학생 선교가 개척되도록  돕는 여행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오가는 길에 미국 LA에서 며칠 보내게 됩니다. 교회 강의와 LA 지부 간사들과 만남이 약속되어 있습니다. 이번에는 LA 지역 대학 사역을 위해 충분하게 기도하는 시간을 갖으려고 합니다. 현장에 가서 기도할수록 그 땅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배우게 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running log
3월12일 : 런닝 머쉰에서 45분동안 인터벌 스피드 훈련.
온 몸이 땀으로 젖다.
 
큰 소리 성경읽기 : Good News English Bible
3월 12일 : Matthew 23-25



       2008년 6월 태국에서 열렸던 YWAM CMI Conference에서 모든 참석자들이 감사했던 부분은 현지인 간사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캠퍼스 사역의 리더가 되어 사역을 주관하는 지역도 있습니다. 한국인 선교사들의 눈물과 기도의 결과입니다.

서남아시아의 N국에서 대학사역이 개척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파송된 P 선교사 가정이 정말 큰 수고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예비하신 대학생들이 나라를 변화시키는 지도자로 성장하도록 기도 부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정적인 예배자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아의 미소 A


    현대 선교에서 대학생 선교의 전략적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복음에 대한 관심과 수용성이 높아서  전도 기회도 많고,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한 신앙 훈련을 받은후 나라의 많은 영역에서 지도자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큰 부흥, 싱가폴 교회 성장등 복음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지역에서 대학생 선교가 크게 공헌했습니다. 이제 서남아시아의 모든 지역에서 동일한 부흥과 변화가 있도록 기도합시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running log
(2008.8.7) 제주도 열방대학에서 연합 UDTS 강의하면서 비자림 달리기에 다시 도전하다.
                 5월 말에 1.2km 산책로를 3번 돌고 지쳤는데, 두 달이 지난 오늘은 10바퀴를 달리다.
                12km / 1시간 16분. 간사들과 함께 달리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미국 동부 지역의 캠퍼스 사역 개척을 위해 몇 년 전부터 뉴욕 지역 캠퍼스 워십 투어를 계속했습니다.
올해는 그 열매로 7월17-19일 동안 뉴욕 MC ( Mission Conference)를 겸한 캠퍼스 워십 컨퍼런스가 진행됩니다.  캠퍼스 워십 팀과 예수전도단 대학사역 팀이 출국해서 컨퍼런스를 섬깁니다. 저는 첫 날과 마지막 날 강의하고, 오후 시간 2도 변화 특강이 있습니다. 미주 지역 대학생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깨닫고, 헌신하는 믿음의 결단이 있도록  기도 부탁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전도단 대학사역의 중심 훈련은 UDTS ( University Discipleship Training School) 입니다. 1984년 1기 UDTS가  시작된 이후 25년 동안 한국의  대부분 도시에서 해마다 대학생들이 예수님의 제자로 훈련받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파송된 선교사들이 여러 나라에서 대학사역의 주 사역으로 UDTS를 개척했습니다. 정규 과정의  UDTS가 어려운 지역에서는 1주~3주 과정의 Mini DTS / DTC를 통하여 제자훈련하고 있습니다.

  UDTS는 강의와 전도여행, 캠퍼스 전도 기간을 포함하여 약 8개월 동안 공동체 생활하며 훈련합니다. 1986년 2기 UDTS는 제 삶의 가장 중요한 변화가 있었던 벅찬 감동의 훈련이었습니다^^

UDTS Locations

인도: 첸나이, 하이드라바드, 델리 , 뱅갈로
마다가스카: 안타나나리보
태국: 콘켄과 방콕
미국: 발티모어
인도네시아: 반둥
중동의 한 도시
몽골: 울란바토르
한국: 제주, 부산,대구,광주, 목포,군산, 전주, 대전, 천안, 청주, 수원,춘천, 서울



    김락희 선교사가 책임자로 있는 태국 방콕 대학사역에서 랑싯 UDTS를 소개합니다. 3개월의 강의와 전도여행을 마치고 캠퍼스 아웃리치가 시작되었습니다. CMI 컨퍼런스에서 랑싯 UDTS 간사들을 만났는데, 훈련받는 학생을 사랑하는 선한 목자들이었습니다. 태국 콘켄에서는 여러번 UDTS가 있었지만 방콕에서는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태국 전국에서 모인 학생들이 대부분 쉽지 않은 결정으로 UDTS에 들어왔습니다. 한 학생은 1월에 한국의 전도여행팀을 통해 예수님을 믿기 시작했는데,두달만인 3월에 UDTS에 들어왔더군요^^ 태국의 변화를 가져오는 예수제자훈련학교가  되도록 기도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방콕 랑싯 UDTS의 간사들입니다.



running log (2008.7.9 ) 휴식을 겸해서 광릉 수목원 옆 등산로를 산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C2008 UCC @ www.mckorea.or.kr

      예수전도단 대학사역의 대학생과 간사들이 함께 모이는  MC ( Mission Conference)가 6월 30일부터 7월 4일까지 대전의 중부대학교에서 진행됩니다. 이번 MC는  with me conference로  '내가 만든 MC, MC가 만든 나' 를 위하여  참석하는 모든 학생들이 주제를 정했습니다.

    come with me, go with me , worship with me, arise with me, stand with me, run with me등  모든 주제들이  신앙의 고백이고 믿음의 선포입니다.

   MC의 예배는 강력합니다.이번에도  청년 대학생의 열정있는 예배를 캠퍼스 워십 음반에 담아 한국 교회를 섬기고 싶습니다.

    말씀과 기도도 뜨겁습니다. 또한 대학생다운 즐거움과 자유가 있고, 비전과 소명을 위한 창의적 프로그램도 성실하게 준비했습니다.

   성령께서 우리 모두를 새롭게 하고,  인도하시도록 기도부탁합니다.

이전 글 참고: MC2008을 소개합니다.
                   초대합니다- MC2008



MC 가이드북에 제가 쓴 환영사입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 일어나서 함께 가자
겨울도 지나고 비도 그쳤고, 지면에는 꽃이 피고 새의 노래할 때가 이르렀는데
비둘기의 소리가 우리 땅에 들리는구나. 무화과나무에는 푸른 열매가 익었고
포도나무는 꽃이 피어 향기를 토하는구나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
(아가서 2:10-13)

예수님은 우리를 부르십니다.
나와 함께 가자, come with me.

그 음성은 부드럽고 온유하고 사랑이 가득합니다.
내 삶의 모든 부분을 아시면서
여전히 나를 향한 소망과 확신으로 부르십니다.
일어나 나와 함께 가자, come with me.

캠퍼스와 열방의 부흥과 회복,
모든 영역의 변화를 위한 헌신,
나의 전부를 드려 이루고 싶은 비전을 위해 간절히 기도할 때,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 나와 함께 가자, come with me.

MC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사랑하는 예수님의 그 사랑의 음성을 듣는 귀한 시간되기 바랍니다.

My Lover spoke and said to me,
"Arise, my darling, my beautiful one, and come with me."

예수전도단 대학사역 홍장빈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running log (2008.6.27) 4번째 10Km를 달리다. 달리기가 익숙해졌고, 편하게 달렸다.
                                    10K를 열번 달리면 장거리 달리기를 시도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생 예수제자훈련학교( UDTS)는 1982년 홍 성건 간사님에 의해 한국에서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전국 지부의 예수전도단 대학사역의 주 사역이 되었고,  태국, 인도, 마다가스카, 이집트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많은 지역에서 대학사역이 개척되면서 2008년에 인도네시아 반둥, 캐나다 토론토, 미국 메릴랜드에서 UDTS를 시작합니다. 
   
    한국에서 시작된 YWAM 대학사역과 UDTS가 여러 나라에서 진행되는 것, 그리고 세계 선교 완성과  하나님 나라의 성취를 위해 좋은 도구로 성장하는 것, 모두 자랑스럽고 감사한 일 입니다.

     특히 메릴랜드 발티모어는 YWAM 베이스가 없는 곳인데, 인도 델리 대학사역 팀이 YWAM 베이스를 개척하면서 그 첫 출발로 미 동부지역의 한국계 대학생을 위한 UDTS를 시작합니다. 발티모어는 워싱톤 DC와 뉴욕이 가까운 곳에 있어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이고, 아주 많은 한국계 대학생들이  미 동부 캠퍼스에 있습니다. 영어와 한국어를  자유롭게 사용하는 이 들이 UDTS에서 훈련받고  헌신할 때 세계 선교에 큰 공헌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티모어 UDTS 개척관련 회의@던킨도너츠,평촌 2008.2.17


    발티모어  UDTS는 워싱톤 DC 대학사역 개척, 버지니아 리치몬드 대학사역과 협력, 플로리다 올랜도 대학사역 개척, 전 세계 출신의 Int'l Student 사역 등  미국 동부 지역에 좋은 영향을 줄 것 입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대학생 중심으로 학생을 모집하는데, 강의는 5월말에 시작합니다. 미 동부에서 공부하는 대학생 중에 발티모어 UDTS에 관심있는 학생은 연락바랍니다. 참고로 저는 7.28~31에 '비전과 사명'을 강의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walking log (2008.2.27)  춘천 의암호를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다. 공지천에서 출발해서 소양강 댐까지 가려다가 시간 상 중간에 돌아오다. 다음에는 그 유명한 춘천 마라톤 코스를 걷기라도 해야겠다^^
걷기 : 거리 13.7km   운동시간 2h 10m   속도 6.31 k/h   칼로리 소비 979 kc   걸음 16,570

큰소리 성경읽기-Good News Bible  (2008.2.27)
Exodus 23-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은 10개의 독립된 캠퍼스가 있습니다. 이중에서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UC 버클리는 2007년 전세계 대학 평가에서 하버드, 스탠포드에 이어 종합 3위를 기록한 세계적인 대학교인데, 2005년 기준으로 학부 학생 23,482명중 아시안계가 41.4%로 백인 31%를 추월했습니다. 학교 입구에 눈에 보이는 인도 관련 큰 상점이 13개, 중국 식당은 아주 많을 정도 정도로  중국인, 인도인이 많고 한국계 학생도 1,000명정도 있습니다.

    2006년 로렌 커닝햄 투어에는 500여 명의 한국계 학생들이 참석했는데 한국계는 크리스챤 학생들이 많습니다. 아시안 학생중에는 한국에 대한 관심이 크기때문에 한국어과 수강생이 250명이 넘었고, 한국어 초급반에 중국인과  베트남인들이 수강하고 있어서 국제 유학생들에게 한국계 학생들이 복음을 전할 기회가 많은 학교입니다.

    YWAM 샌프란시스코 베이스에서  UC 버클리대학교 사역을 시작합니다. 우선 한국인,인도인을 중심으로 사역을 시작하고 조만간 중국인 대학생 사역으로 확장합니다. 현대 선교의 특징인 총체적 네트워킹의 사례를 개발하기 위해  YWAM CMI는 인도 첸나이 대학사역과 미국 샌프란시스코 대학사역의 연결을 지원합니다. 베이스 책임자면서 YWAM 도시선교 국제책임자인 팀 스보다, 안식년중인 문 선교사와 함께 캠퍼스를 방문해서  학교 전체를 도는 기도 행진을 했습니다.

  

    베트남 반전 운동과 히피 문화의 출발지인 UC 버클리는 도서관 입구에 전 세계 주요 지역의 일간지를 매일 게재하는 국제적인 분위기의 대학교로 성장했습니다. 제가 방문한 날 한국 신문은 중앙일보 영문판이더군요.

LA 바이올라 대학교와 함께 샌프란시스코 UC 버클리가 캘리포니아 대학사역을 주도하게 될 것입니다. 그동안 아시아,아프리카,남미 대학사역이 개척되고 성장했는데, 2008년에는 북미 지역의 YWAM 베이스들이 대학사역을 시작하도록 집중하고 있습니다. 1월 21일 월요일에는 YWAM LA 베이스 University Mission Adventure 팀의 대학생과 간사들 28명이 UC버클리를 방문해서 기도하고 예배하는 전도여행을 갖게됩니다. 대학 캠퍼스에서 승리하면 열방에서 승리합니다.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UC 버클리 캠퍼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