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월에 올란도에 갑니다.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3일 동안 운전해서 갔다가 3일 동안 운전해서 돌아오는  장거리여행입니다. 함께 살고있는 YWAM 간사인 10년 경력 마라토너 킴 가이거가 플로리다에 대회가 있다며 은근히 분위기를 띄우더니, 자기 방으로 불러서 조용히 말하네요.

-네가 가면 나도 간다.

정말 멋진 말입니다.
30시간 운전하고, 마라톤 풀코스 뛰고, 30 시간만 운전해 오면 된답니다.
솔깃했다가  주저하길 반복하는데,며칠 뒤 놀라운 제안했습니다.

-딸 한 명씩 데리고 가자.

그 자리에서 디즈니 월드 마라톤 풀코스에 등록했습니다. 디즈니 월드를 즐거워하는 딸과 딸을 생각만 해도 즐거운 아빠가 6,200Km 여행을 떠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200Km / 60 시간 운전...


콜로라도에 도착한 다음 날 부터 달리기 시작했는데, 13분 만에 지쳤어요. 여행 피로도 있었지만, 2,200미터의 고도를 실감했습니다. 그 다음 날은 24분, 그 다음 날은 48분, 도착 일주일 후에 65분을 달렸습니다. 3주가 된 지난 토요일에 2시간 20분을 쉬지 않고 달리고 집에 들어오는데, 쥬디 가이거가 놀라면서 말했습니다.

- I'm really impressed...
내가 좋아하는 영어 표현입니다. 이렇게 빨리 고도 적응한 것이 아주 인상적이랍니다. 지금은 일주일 평균 40Km를 달리고 있습니다. 두 달 뒤에 딸이 서 있을 풀코스 결승선을 생각하니 더 열심히 달리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즈니 월드 마라톤 코스


win the campus, win the family, win the nations!

running log :
10.29 - 근력 운동



이틀동안 눈이 왔어요. 흩 날리는 눈인데도 녹지 않으니 무릎 넘게 쌓였습니다.우리 가족이 안식년을 보내는 페이톤은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차로 한 시간 걸리는 목장 지대입니다. 대부분 비포장 도로에다 언덕이 많아서, 눈이 오면 4륜 구동이 아닌 차는 다닐 엄두를 못냅니다. 밖에 나갈 일이 없으니, 집에서 이야기를 많이 하네요. 평소 궁금했던 한 가지를 아들에게 질문했어요.

-언제 아빠가 성실해 보이니?

아이들에게 성실을 물려주고 싶습니다. 배우고 싶은 하나님의 성품도 정직과 성실이거든요. 알아야 더 잘할 것 같아서  막내 아들에게 물었더니, 열심히 달릴때 랍니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꾸준히 달리는 아빠가 성실의 모델이라네요. 이제 눈이 와도 달려야 합니다.

영하 7도의 날씨에  방한복을 겹겹히 입고,10Km 달렸어요. 자동차 바퀴의 스노우 체인 자국 위를 달렸는데, 재미있더군요.  바람에 날리는 눈이 눈에 부딪쳐 고글을 쓰지 않으면 달릴 수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실하게 달리고 들어오는 아빠위해 카메라들고 마중 나왔네요^^

win the campus, win the family, win the nations!

running log :
10.28 - 언덕 달리기
  10Km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Km는 커피 마시기 보다 쉬울겁니다' 
 
    2008년 4월, 달리기 시작하고 운동화를 사려고 찾아간 러너스 클럽에서  코치겸 직원이 말했다. '지금 부터 열심히 연습하면 몇 달 뒤에는...'이라는 전제가 있었지만, 당장 2~3Km를 어렵게 달리는 내게는 꿈 같은 말이었다. 격려의 말 이라고 생각하며 가볍게 웃기만 했었다. 그런데 8개월이 지난 지금은 정말 10K는 커피 한잔 정도의 느낌이 되었다. 강해진 다리 근력, 길어진 호흡도 한 몫 하겠지만 무엇보다 누적거리 950Km를 달린 경험으로 10Km는 출발선이 되었다.

    태국 치앙마이 국제회의와 뉴질랜드 오클랜드 캠퍼스 워십 투어 사역을 마치고 돌아온 다음 날, 커피 한 잔 마시고 학의천을 달렸다. 두꺼운 스키용 방수 바지, 등산용 내피 두벌, 겨울 등산 장갑과 무거운 털 모자는 달리기에는 다소 무거웠지만,  한 밤중의 추운 날씨에는 달리 방법이 없었다. 10Km를  59분에 달리고 땀으로 범벅이 되어 집에 돌아오니 비로서 17시간의 여행 피로가 없어졌다^^

   무거운 복장이라도 훈련이라고 생각하고 부드럽게 달리려고 집중했다. 쿵쾅거리며 달리면 금방 지치는 것도 문제지만 무릎 관절에 무리되기 때문에 장거리를 달리기가 힘들다. 착지 소리를 크게 내지 않고 발바닥을 가볍게 굴리듯 달리면, 속도가 빨리지고  오래 달릴 수 있다. 쉬워 보여도 발목과 종아리의기본 근력이 강해야 가능한 주법이다. 강한 근육이 있어야 부드럽게 달릴 수 있는 것처럼  인생도 그렇게 살아야겠다고 다짐하며 달렸다.
우리 삶을 부드럽게 하시는 하나님을 묵상하며 내일은 더 부드럽게 달리자^^

(시편 65:6-10, 개역 개정) 
주는 주의 힘으로 산을 세우시며 권능으로 띠를 띠시며
바다의 설렘과 물결의 흔들림과 만민의 소요까지 진정하시나이다.
땅 끝에 사는 자가 주의 징조를 두려워하나이다.
주께서 아침 되는 것과 저녁 되는 것을 즐거워하게 하시며 땅을 돌보사 물을 대어
심히 윤택하게 하시며 하나님의 강에 물이 가득하게 하시고 이같이 땅을 예비하신 후에
그들에게 곡식을 주시나이다.
주께서 밭고랑에 물을 넉넉히 대사 그 이랑을 평평하게 하시며
또 단비로 부드럽게 하시고
그 싹에 복을 주시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 the campus, win the narions!

running log :
1월 21일 : 커피 한 잔 마시고 10Km를 달리다. 59분
45초. 옷은 무거워도 마음은 가볍게 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으로 19Km를 달리다. 이제 2K를 더 달리면 하프 마라톤이 된다. 달리기 시작한지 3개월 만에 19K를 넘은 이번 달리기는 여러모로 특별했다. 진정 달리는 기쁨을 알게 되었다.

    나를 달리게 하는 힘을 찾았다. 폐활량이 부족하거나  다리 근육이 힘들어서 못 뛴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2시간을 쉬지 않고 달렸는데 호흡이 남았고 다리 근력도 더 뛸 수 있었다. 뛰고 나니 알게 되었다. 무엇이 중요한지.. 

폐활량과 다리 근력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되었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따로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장빈의 running log@2008.8.14

나를 달리게 하는 힘은 무엇인가?

    1. 하프 마라톤이 뛰고 싶어지는 초보 러너로서 몸을 가볍게 하는 것이 중요함을 배웠다. 달릴 때 입고 있는 반바지는 태국 콘켄 대학 사역자 선교훈련학교 (SUMM)에서 강의할 때 선물 받은 옷이다. 콘켄의 체육 용품 전문점에서 구입한 아주 가벼운 달리기 전용 반바지다. 러닝용 반바지는 땀이 차도 무게를 느끼지 못할 만큼 좋은 옷인데 윗 옷이 문제였다. 베트남 호치민 시티의 거리 노점상에서 구입한 민소매 스포츠 웨어는 모양만 스포츠 웨어였다.디자인도 좋고 입는 느낌도 좋아서 달릴 때 즐겨입는 옷이었는데...
    15K까지는 평소와 다르지 않았지만 2시간이 가까워지면서 무더운 한 여름에 땀을 배출시키지 못하면서 정말 무거웠다.  한국이 아니었다면 벗고 뛰었을 텐데.. 갑자기 망사로 된 옷을 입고 지나가는 중년 남성이 눈에 들어왔다. 나머지 구간을 달리면서 중요한 진리를 깨달았다. 가벼워야 잘 달릴 수 있다. 그 순간 예수님의 말씀을 묵상했다.

  무거운 멍에를 메고는 달릴 수 없다. 수고하고 짐 진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하리라. 불안과 걱정 근심 염려 과도한 책임감 지나친 열정등  삶의 짐이 무거워지면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뛸 수 없다. 모든 짐을 주님께 드리자. 가볍게 해야 끝까지 뛸 수 있다.

2. 또 하나의 심각한 문제는 물을 마시는 것이었다. 정식 경기는 식수 공급대가 있지만, 혼자 연습겸 장거리 달릴 때는 물 문제를 해결해야 함이 얼마나 중요하지 알게되었다. 5Km에서 한 번 마시고 가져온 물병을 두고 왔는데, 12K를 지나니 갈증이 심해졌다. 15K를 지날 때  탈수 증상도 느꼈다. 조금만 참자고 수없이 다짐하면서 달렸지만, 목이 타는 것은 막을 수 없었다. 지나가는 사람들의 물병이 눈이 들어왔다. 조금 달라고 하고 싶었지만, 그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때 알았다. 물이 중요한 것을..2K를 남겨 두고 할 수 없이 근처 식당에 가서 물 한잔 얻어 마셨다. 시원한 물이 온 몸으로 들어오는 그 느낌... 그 때 예수님의 말씀을 묵상했다. 네 배에서 생수의 강의 흘러 나오리라.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다.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물 한 잔에서 예수님을 느끼고  드디어 2시간을 달렸다.

나를 달리게 하는 힘은 예수님이시다.
내 짐을 맡겨 나를 가볍게 할 때..
예수님이 주시는 생수를 마시면서 목마르지 않을때,
나는 계속 달릴 수 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마태복음 11:28-30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요한복음 4:14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예고)
지금  '울트라 마라톤 맨'을 읽고 있습니다. 75시간 잠을 안 자면서 450KM를 달리는 울트라 맨이 있습니다. 어린이는 따라하지 마세요 광고 카피가 생각나는 책. 그런데 재미있는 책입니다. 다음 블로깅에 이 책을 소개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