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과 여건이 가능하다면, 장거리 가족 여행을 한번 더 하고 싶습니다. 평소에 사역때문에 여행을 많이 하는데도, 가족 여행을 구상하고 있으면 새로운 사랑의 힘이 만들어집니다.
    2003년 미국 일주 가족 여행이야기를 계속 올리고 있습니다. 여행의 원칙으로 아이들이 원하는 지역을 가기로 결정한 이후, 여행 거리가 엄청나게 늘어났습니다. 운전의 효율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아이들의 순간적 관심과 흥미 중심으로 여행지가 결정되었습니다.
    미국 동부의 뉴져지에서 캐나다 국경 근처까지 오르락 내리락하며 나이아가라 폭포까지 왔는데, 다음 여행지로 중보기도센터인 IHOP이 있는 캔사스에 가려고 했습니다.  갑자기 자료를 검색하던 아이들이 근처에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빠른 롤러 코스터가 있다면서, 반드시 가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4시간만 가면 되는 가까운 거리였기 때문에,  즐거운 마음으로 Cedar Point - The Roller Coaster Capital of the World (http://www.cedarpoint.com) 로 출발했습니다. 엄청난 실망이 기다리는 줄도 모르고 도착한 놀이 공원은 보기만 해도 압도되는 여러 종류의 롤러 코스터로 가득찬 곳 이었습니다.  정말이지 롤러 코스터의 수도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더군요.
    그런데 그곳에는 TTD (Top Thrill Dragster)라는 괴물이 있었고, 큰 아들인 브니엘은 진심으로 TTD를 타고 싶었습니다.  용인 에버랜드에서 충분히 연습(?)했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가장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롤러 코스터를 정복하겠다는 열정이 충만했는데,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키와 나이 제한에 걸려서 탈 수 없었습니다.아마 1cm인가 부족해서 탈 수 없었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TTD를 탈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순간, 동생 수준에 맞춰 장난감을 들고 사진을 찍어줘야 하는 브니엘의 참담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p Thrill Dragster@cedar point,지상 120M에서 270도로 회전하면서 시속 196Km로 떨어지는 TT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와 형의 실망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저 즐거운 동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계속 바라보았습니다. 출발할때까지..


 ( 롤러 코스터 in ceadr point &  후반부에 TTD가 나옵니다^^)

그걸 뭐하러 타냐?
꼭 이렇게 살아야 하냐?

아빠는 안타도 된다..

아무리 설명하고 설득해도,
안되더군요^^

one more thing,
2006년 10월, 토론토에 아들과 함께 갔습니다. 강의가 끝나고 위스컨슨 매디슨으로 14시간 운전해서 돌아가야 했습니다. 토론토를 출발하기전 세다 포인트에 가고 싶냐고 브니엘에게 슬쩍 물어 보았습니다. 7시간만 더 운전하면 되는 가까운(?) 거리였고, 3년전 키가 작아서 TTD를 타지 못한 아들의 실망감이 제 마음에 흔적으로 남아 있었습니다. 브니엘도 이제 키가 컸구요^^

그래서 네가 원하면 TTD타러 갈수 있다고 했는데,

이제는 아이팟의 음악이 더 좋은 건지,
한국 출발하면서 읽기 시작한 '낸시 피어시의 완전한 진리' 독서가 롤러코스터보다 더 좋은 건지,
이미 14시간을 운전하고 왔는데,  20시간을  운전해야 하는 아빠가 피곤 할까봐 걱정 하는건지,
아니면 분명히 아빠는 안타고 혼자 타는게 재미 없을 것을 짐작한 건지...

안가도 된다고 하더군요.

함께 여행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세요.
추억과 사랑이 함께 만들어집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나는 장거리 자동차 여행을 좋아합니다. 물론 여행 자체를 좋아하지만, 자동차 여행은 큰 소리로 기도할 수 있고, 차안에서 예배도 자유롭고, 찬양을 크게 들을수 있고, 장시간 교제가 가능하고, 특히 짐 정리하지 않고  어디든지 다닐 수 있어서 좋아합니다^^
     2003년도에 거의 15,000 km를 운전한 미국 일주도 해봤고, 5,000km정도의 여행도 여러번 했습니다. 이번 북미 동부투어는 4,500km를 운전했는데, 하루 평균 600km를 허진원 간사와 제가 운전했습니다. 동역하는 간사들과 함께 여행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도 CMK 리더쉽팀 중심으로 함께 여행하는 일을 계속하려고 합니다.

2003년도 가족 여행하면서,
'좋은 아빠가 되자' 라는 평생의 목표가 만들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 여행은 즐겁습니다.

     1986년 이후 예수전도단 간사로 사역하면서 2003년에 6개월동안 두번째 안식년을 가졌는데, 아이들에게 집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가족 여행하면서 여행지 결정을 아이들이 원하는 곳을 가기로 했습니다. 저희 부부에게는 사막 한가운데를 여행해도 즐거운데, 아이들은 의미가 있고, 스토리(?) 있는 곳을 가고 싶었습니다.

    가족 여행 중간에 크리스 탐린, 데이빗 크라우더 밴드, 루이 기글리오등 패션팀과 함께 여행했습니다.서부지역의 5개 도시에서 진행되는 투어에 참여하면서, 예수전도단 대학사역의 캠퍼스 워십투어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여행중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오레곤 주 세일럼을 가야하는데, 곧바로 가면 10시간 걸립니다. 출발해서 고속도로를 가고 있는데, 지역의 자료들을 읽고 있던 아이들이 근처에 세계에서 가장 큰 나무가 있다고 하더군요.더구나 스타워즈의 촬영 지역이라는 말에 막내인 영찬이가 정말 가고 싶었하더군요.그래서 찾아가기로 했습니다.덕분에 8시간 추가해서 18시간을 운전했습니다.
   
    Redwood National Park에는 엄청난 크기의 나무들이 큰 산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길가에 쓰러진 나무들은 비교적 작은 나무인데, 그 밑둥에 아이들이 앉아도 남을만큼 크더군요. 인상적인것은 나무마다 가운데 큰 굴이 있었고, 지금도 가장 큰 나무속에 있는 동굴에는 각종 동물들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다행히 캠퍼스 워십팀의 진연선 간사가 운전을 도와줘서 힘들지 않고 즐거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마 그렇게 장시간 운전은 처음 했을텐데,진연선 간사에게 늘 고마운 마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가에 쓰러진 나무에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입구의 가로수입니다.

함께 여행하는 가정을 이루세요! 평생 대화할 수 있는 좋은 추억이 만들어집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세 아이중 큰 아들인 브니엘이 19세가 되어 DTS에 갑니다.
UDTS에서 태어나 3년간 유아기를 보내고,
YWAM선교사 훈련학교인 SOFM에서 5년간 유년기를 보내고,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전략선교 베이스에서 3년간 소년기를 보내고,
예수전도단 대학사역에서 이제까지 청소년기를 보냈습니다.
이제 본인이 직접 훈련받기 위해 집을 떠납니다.

두 아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 직접 만든 기도카드입니다.
막내인 홍 영찬은 폰트와 포토샵 편집에 상당(?)한 도움을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도 카드 앞면- 촬영해준 재현형제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브니엘은 이제 저와 아내의  양가 가족에서 9번째 DTS훈련자가 되었습니다^^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도카드 뒷면-기도 제목과 일정 안내입니다.


2008년 5월19일 월요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하와이 호놀룰루 베이스로 출국해서 1달 반 동안 노동을 통해 베이스를 섬기는 미션 빌더의 삶을 시작합니다. DTS는 7월 3일에 시작합니다.  기도해주실 모든 분들께 미리 감사를 드립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참고: 2008년 5월 19일에 올린 기도 카드입니다. Notice글로 분류한 순서때문에 2007년 9월 23일에 올린 것으로 되어있네요^^

브니엘이 다닌 학교

브니엘이 다닌 학교

1998부터 2년 동안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YWAM 베이스에서 선교 정책 개발을 담당하는 선교사로 사역했습니다.가족 모두 행복하고 보람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특히 결혼이후 10년동안 많은 지역을 옮겨 다니면서  바쁘게 사역하던 저에게,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

세 아이중 둘은 베이스 옆에 있는 초등 학교를 다녔는데, 큰 아들 브니엘은 한국의 제주도, 미국의 시애틀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여러 초등학교를 옮겨 다니면서 힘든 일이 많았는데, 문화와 언어 충격을 훌륭하게 극복했습니다. 울면서 집에 돌아올 때 마다, 아빠의 지지와 격려로 자신감을 잃지 않았습니다. 특히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Cheyenne Mountain Elementary School은 아시안 학생이 우리 가족밖에 없는 백인 학교였는데, 브니엘은 모든 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석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브니엘이 자랑스럽습니다. 물론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저도 노력했습니다^^

홍장빈의 평생 프로젝트 : 좋은 아빠가 되자 !!! 
1999년도에  직접 촬영하고 편집한 가족 다큐멘터리의 일부분입니다

반 아이들과 함께 뮤지컬 발표회에 참석했던 8년전의 브니엘을 소개합니다.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



Ben Hong@It's Saturday!

가족@1998, YWAM Colorado Springs Base


아이들의 옛 사진은  항상 아빠를 즐겁게 합니다.
'누구 이가 예쁘냐?'는 아빠의 말에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네요.
좋은 아빠, 좋은 엄마와 함께  가정에서 사랑을 배워야합니다.

사랑으로 가득찬 좋은 가정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구인지 짐작할 수 있나요^^)


win the campus, win the nations!